전라북도, 농식품부 2023년 농촌협약 공모 '남원시.고창군.부안군' 선정
농촌생활권 활성화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농촌협약’체결
농촌생활SOC·공간정비·일자리 분야 등 총 21개 분야… 5년간 1,316억원 투입 예정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5(월) 10:59
전라북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모한 「2023년 농촌협약 공모」에 남원시와 고창군, 부안군이 최종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그간 농촌 공간에 대한 종합계획과의 연계성 없이 개별 사업단위의 투자가 반복되면서, 농촌정책의 성과목표 달성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농림부는 지자체와 공동의 농촌정책 목표 달성을 하고자 개별사업으로 시행하던 사업을 연계해 추진함으로써, 중복투자 방지와 계획에 의한 집중투자를 하기로 하고 2020년부터 매년 전국 20여개 시군과‘농촌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농촌협약 대상사업은 농림부에서 주관하는 ▲공간정비, ▲주거 및 정주여건 개선, ▲일자리 및 경제 활성화, ▲사회서비스 확대 등 총 21개 사업이다.

전라북도는 도내 시군 농촌협약 평가 대응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문가 자문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다. 그 결과, 지금까지 도내 총 7개 시군이 농촌협약 체결을 완료(2020년 임실군·순창군, 2021년 김제시·진안군·무주군, 2022년 군산시·익산시)해, 도내 시군 농촌협약체결률(54%)이 전국 시군 협약체결률(43%)보다 높은 상황이다.

이번 농촌협약에 선정된 3개 시군에는 5년간 1,31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먼저, 남원시는 서부남원생활권을 우선 활성화시키기 위해 「농산업과 문화고도화로 살기좋고 풍요로운 서부남원생활권」을 비전으로 설정하고, 활성화사업으로 기초거점조성 7개와 농촌공간정비 등 총 16개 사업(387억원)을 추진한다.

고창군은 단일생활권으로 「세계속의 생물권보전지역, 군민이 행복한 농촌다움보전지역 고창」이라는 비전을 설정해, 활성화 사업으로 농촌중심지활성화 2개, 기초생활거점조성 4개, 농촌공간정비 1개 등 총 17개 사업(589억원)을 추진한다.

부안군은 단일생활권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 연계 플랫폼 구축으로 도약하는 리뉴얼 플러스 부안」이라는 비전을 설정해, 농촌중심지활성화 1개, 기초생활거점조성 3개, 역량강화 등 총 9개 사업(340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원식 전북도 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농촌협약을 통해 농촌지역의 중장기 발전방향이 마련되고 중앙과 지방의 협력체계가 구축돼, 농촌지역 주민들도 언제 어디서든 교육·의료·복지 등 기초·복합 생활서비스를 제공받도록 지속적으로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