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의회 박종원 의원, 학생 아침간편식 사업 세심한 정책추진 당부
“아이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철저히 준비해야”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7(수) 22:46
전라남도의회 박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1)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의회 박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1)이 7일 전라남도교육비특별회계 2023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아침간편식은 행정적 과정이 매우 복잡하여 학교현장에 구체적인 시행안 없이 시작된다면 문제 발생의 우려가 많다”며 “시행전 충분한 숙의과정 통해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아침간편식운영 사업은 아침 프로그램 참여 등으로 조기에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간편식을 제공하는 신규사업이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아침간편식 사업 추진을 위해 TF를 구성·운영하며 2023년도 2학기부터 시범 운영학교에 4억2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종원 의원은 “아침간편식의 취지는 좋은데 행정적 과정이 매우 복잡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문, 검수, 분배, 뒷정리 등 자세히 들어가면 상당히 복잡한 측면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학교 현장에서 신규사업에 대한 업무 배정은 학교구성원 간 갈등 발생을 유발하며 이후 담당자의 업무 가중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며 “사업 시행 전 운영의 구체적 방안, 추가인력 필요성, 추가 예산 부담 등의 어려움에 대비한 대책 마련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박종원 의원은 “간편식이라고 하면 김밥, 햄버거 등을 생각하는데 우리 지역 농수산물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아이들 건강까지 챙기는 세심한 정책 집행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