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의회 김호진 의원, “전남도 한부모부자가족시설 단 한 곳도 없어, 대책 마련 시급”
한부모가족 양육·생계 이중고, 제도적인 지원 강화해야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7(수) 22:47
전라남도의회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1)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남도에 거주하는 한부모가족 7,409가구 중 부자중심가구(청소년한부모부자가족 포함)가 1,754가구를 차지함에도 부자중심가구를 위한 복지시설은 단 한 곳도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도내 한부모가족복지시설은 모자가족복지시설 2개소, 미혼모가족공동생활시설 2개소, 미혼모가족기본생활시설 1개소로 총 5개소가 운영 중이다

김호진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1)은 지난 5일 여성가족정책관실 소관 2023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서 “한부모가족은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계층 중 하나로 경제적 어려움뿐만 아니라 육아, 돌봄, 의료 등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내 한부모가구 중 부자중심가구는 약 23.7%로 상당히 높은 편이지만 부자중심가구를 위한 복지시설이 단 한 곳도 없다”면서 “부자중심가구에 공적 영역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부모는 홀로 생계와 양육을 동시에 책임져야 해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긴급한 상황 발생시 자녀 돌봄의 사각지대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한부모가족 학령기 자녀에게 부모 모두와 함께하는 시간을 제공해 자녀들이 긍정적으로 성장, 발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돌봄 대책을 마련하는 등 다각도로 깊이 있게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유미자 여성가족정책관은 “현재 전남도는 자체적으로 저소득 한부모가족의 생활안정과 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생활지원금을 세대 당 월 3만 원~6만 원, 대입자녀 신입생 학자금(연 1,500천 원 이내) 등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한부모가족에 보다 세심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올해 한부모가족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 52%(2인가구 기준, 1,797,200원)이하에서 60%(2인가구 기준, 2,073,693원)이하로 소득 기준이 완화되면서 134가구가 추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