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조사료 생산확대 축산농가 경영부담 완화 추진
동계조사료 파종면적 26천ha로 작년대비 6천ha 증가
안정적인 조사료 생산 확보를 위해 50억 추가 지원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8(목) 10:38
전라북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북도가 축산농가의 사료비 경감과 조사료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올해 동계 조사료 재배면적을 작년보다 큰폭으로 확대했다. 전북도는 올해 실시된 동계조사료 파종조사결과 재배면적이 2만6천ha로 작년 2만ha보다 6천ha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대비 30%늘어난 수치로, 올해 파종이 예정된 하계조사료 면적을 고려할 시 올해 조사료 재배면적은 약 3만ha를 넘길것으로 내다봤다. 시·군별 동계조사료 파종면적은 정읍시가 5,773ha로 가장 넓었으며, 김제시 4,864ha, 익산시 3,396ha, 부안군 3,270ha 이었고, 파종품종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가 23,328ha로 전체 동계조사료의 89%를 차지하고 있고 그 뒤로 청보리 1,332ha, 호밀 972ha 등이 파종됐다.

이러한 재배면적 확대로 동계조사료 생산량은 작년보다 10만톤이상 늘어 올해 동계조사료만 40만톤이 수확될 것으로 예상되며, 올해 파종이 예정되어 있는 하계조사료의 추가분을 고려하면 생산량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전북도는 올해 확대한 조사료 재배면적의 생산과 관리를 위해 예산지원도 강화한다. 조사료 생산에 필요한 사일리지제조비에 426억원, 기계장비에 109억원, 종자구입 38억원 등 본예산보다 50억 증액된 총 685억을 지원해 늘어난 재배면적의 원활한 생산과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사료 재배면적 확대는 전북도가 추진하는 농생명산업 수도 육성계획 16대 핵심과제 일환으로 축산농가의 생산비를 줄여 경영안정을 도모하고 축산업이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

신원식 전북도 농생명축산식품국장은“조사료 재배면적의 확대는 축산농가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사료비 절감을 유도해 경영안정을 도모하는 한편 수입조사료 대체를 위한 안정적인 국내산 조사료 생산에 필요하다”며, 양질의 조사료 생산을 위한 관계기관의 노력을 당부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