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신중앙시장, 중소벤처기업부 특성화시장 육성사업(문화관광형)공모사업 선정
시장 상인회 8일 고객지원센터 상인교육장에서 육성사업 시작 알리는 출범식 가져
‘들樂날樂 신나는 전주신중앙시장’을 테마로 쇼핑과 문화체험이 가능한 테마형 관광시장으로 만들 계획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8(목) 11:35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주 신중앙시장이 쇼핑과 문화체험이 가능한 테마형 관광시장으로 육성된다.

전주 신중앙시장 상인회(회장 반봉현)와 전주 신중앙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단장 김호)은 8일 신중앙시장 고객지원센터 2층 상인교육장에서 유관기관 및 사업 관계자, 상인회 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리는 ‘전주 신중앙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출범식’을 가졌다.

앞서 전주 신중앙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한 ‘2023년~2024년 특성화시장육성(문화관광형) 사업’에 선정돼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이날 출범식에서 참석자들은 사업 내용을 공유하고, 상인회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민관의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전통시장 특성화육성사업 중 하나인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은 지역의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연계해 시장 고유의 특징과 장점을 집중 육성하는 것이 핵심으로, 신중앙시장은 2년 간 사업 추진을 위한 예산을 지원 받게 됐다.

전주 신중앙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은 이번 사업의 테마를 ‘들樂(락)날樂(락) 신나는 전주신중앙시장’으로 정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들어올 때 즐겁고 나갈 때도 기분 좋은 전통시장’으로 만든다는 각오다.

구체적으로 사업단은 △관광연계 문화축제인 ‘한사발 막걸리축제’와 전통을 가미한 디자인 특화 알림체계 개선 등을 통한 특화환경 구축 △어린이 전통시장 체험인 ‘시장이 학교다’ 프로그램 및 시장 활성화 이벤트를 통한 지역사회 연계 강화 △상인역량강화 교육과 특화상품기획, 시장 DB 구축, 온라인 홍보마케팅 등을 통한 자생력 강화 △서비스디자인 개발,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결제 편의 및 고객 서비스 개선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전통시장은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의미를 넘어 지역 주민들의 문화와 역사가 반영된 장소로서 우리의 소중한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미래에도 전통시장이 경제시장으로 남아있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