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이차전지 소재 기업 경영진 간담회 개최
이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한 기업인 의견 청취
장민규 기자입력 : 2023. 09. 25(월) 22:13
광양시, 이차전지 소재 기업 경영진 간담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장민규 기자] 광양시는 지난 21일 시청 접견실에서 이차전지 소재기업 경영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포스코그룹 이차전지 경영진 11명이 참석했으며, 기업 건의 사항 청취와 이차전지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한 협력 사항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참석 기업은 포스코퓨처엠, SNNC, 포스코MC머티리얼즈, 포스코HY클린메탈, 포스코필바라리튬솔루션, 피앤오케미칼, 포스코GYR테크, 포스코GY솔루션이며, 모두 광양시 산단 내에 공장을 두고 있는 기업이다.

간담회는 광양시 이차전지 산업 육성과 기회발전특구 지정 계획 발표를 시작으로 기업의 건의 사항 청취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차전지 산업을 선도한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한 기업-지자체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이차전지 소재산업은 탄소 중립 시대의 거대한 흐름이며, 광양시의 입장에서 포스코 그룹과 불가분의 관계를 맺고 있다”라며, “포스코 그룹과 함께 이차전지 소재산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준형 주식회사 포스코퓨처엠 대표이사 사장은 “앞서 산단 전력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 전력을 직접 방문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주신 시장님께 감사하다”라며, “광양시와 함께 국가산단 동호안에 제철소 부산물 기반 연계 활성탄소 제조 사업을 추진하겠다”라는 투자 계획으로 화답하였다.

한편, 광양시 율촌1산단에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의 포스코퓨처엠 양극재 생산공장이 지난해 11월 종합 준공했으며, 광양공장에서 고성능 전기차 약 100만여대 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연 9만 톤의 규모의 양극재를 생산하는 등 대규모 투자와 성장을 이루고 있다.

기업의 투자 및 성장에 발맞춰 정인화 광양시장을 비롯한 광양시 공무원도 광양 국가산단 동호안 공유수면 개발 제한 규제와 율촌산단 이차전지 투자기업 전력 공급 문제 해소 협력,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용역을 착수하는 등 이차전지 산업 육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