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 및 안전농산물 기술보급 ‘우수기관상’ 수상
제주 잡곡 신품종 확산 및 농작업 생력화 실적 ‘뛰어나’
고성민 기자입력 : 2023. 12. 06(수) 20:56
제주도농업기술센터, 식량작물 및 안전농산물 기술보급 ‘우수기관상’ 수상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고봉철)는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개최한 ‘2023년 식량작물 및 안전농산물 기술보급 활성화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우수기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160여 농업기술센터를 대상으로 식량작물 및 안전농산물 분야 농업기술 보급 확대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시상을 통해 성과확산을 도모하고 있다.

지난 10월 우수사례를 추천, 11월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쳐 우수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특히 제주농업기술센터는 △국내산 잡곡 신품종 확산 △잡곡 재배 전과정 생력화 체계 정립 △1차산업에서 농촌융복합산업으로 확산 실적이 높이 평가되며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제주 주요 잡곡인 나물콩, 기장, 녹두 신품종 단지 17ha를 조성하고 생산성 10.3~27.1% 향상, 소득 17.8~55.6% 증대로 주산지의 위상을 견고히 했다. 파종에서 수확까지의 전과정 생력화로 노동력을 13% 절감하고, 드론을 활용하는 등 병해충 관리 방법을 개선했다.

또한, 잡곡 가공품 및 건강식품 5품목 생산, 체험 프로그램 운영 및 다양한 축제 연계 개최 2건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우수한 경제적 파급 효과를 보였다.

한편, 고희열 근교농업팀장은 “제주 잡곡 신품종 확산 및 농작업 생력화로 제주잡곡 경쟁력을 높이고자 했다”며 “다수확이 가능하고 고품질과 재배용이성(기계화)을 갖춘 품종으로의 전환과 선제적 영농기술 보급으로 주산단지 브랜드를 높여나가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