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옌타이시 자매도시 결연 30주년 기념행사 개최
자매도시 미디어연합 교류센터 현판식
김연희 기자입력 : 2024. 04. 16(화) 10:10
군산시, 옌타이시 자매도시 결연 30주년 기념행사 개최
[시사종합신문 = 김연희 기자] 군산시와 옌타이시 자매도시 결연 30주년 기념행사가 지스코에서 열렸다. 특히 이 날은 두 도시의 언론인들이 함께 한 미디어연합 교류센터 현판식까지 함께 열려 군산과 옌타이가 향후 광범위한 협력을 하게 될 발판이 마련됐다.

이날 군산 새만금 지스코에서 군산과 옌타이 언론인들은 앞으로 있을 두 도시의 경제협력과 문화교류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귀한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옌타이시 관련 책임자들, 군산시 시청 관계자와 이번 행사를 주도한 중국산동망 관련 책임자, 언론인 20여명 등 100여명의 참석자들이 함께 해 성황을 이뤘다. 또한 군산시 기업 대표와 관광사 대표도 참석, 두 도시 간의 관광과 경제협력을 가시화하기 위한 열띤 제안들이 나오기도 했다.

신원식 군산시 부시장은 “30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인연을 맺은 특별한 군산시와 옌타이시의 인연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며 축사를 전했고, 군산시 언론인 대표로 나선 전북일보 문정곤 본부장은 “진실을 전하는 사명을 함께 하는 기자로서 우애를 다져나가자”는 덕담을 전했다.

행사 다음날인 16일에는 ‘중화문화의 코너 · 니산서옥’ 현판식이 열렸다. 군산시청 1층 민원실 내부에 자리한 니산서옥은 옌타이 시의 전통 문화 및 관광 정보를 소개하는 곳이다.

현판식에서는 군산시 대표로 안창호 군산시청 자치행정국장이 옌타이시 대표로 뤼보 옌타이시 상위, 선전부 부장이 함께 현판식 제막을 진행했다. 제막 후 옌타이 측에서는 중국의 문화를 널리 알리는 서적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으며, 군산과 옌타이는 니산서옥에서 문화와 마음을 나누고 공감대를 모아나갈 예정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이틀 동안의 행사를 통해 군산과 옌타이의 우호 관계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자매도시 교류의 모범을 만들 계기가 만들어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