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산구, 외국인 유학생 ‘취업 멘토링 캠프 진행
유학생‧기업 연결 맞춤형 상담‧교육 등 운영
김연희 기자입력 : 2024. 05. 17(금) 20:43
광주시 광산구, 외국인 유학생 ‘취업 멘토링 캠프 진행
[시사종합신문 = 김연희 기자] 광주시 광산구(구청장 박병규)가 17일 외국인 유학생의 한국 사회 정착과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취업 멘토링 캠프’를 진행했다.

취업 멘토링 캠프는 광산구가 지난해 외국인주민과를 신설한 이후 외국인주민과 소통하며 제기된 요구와 의견 등을 반영해 추진했다. 이와 관련, 광산구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은 2017년 1,600명에서 2022년 3,000명으로 5년 만에 90%가 증가했다.

광산구는 “대학 졸업 후 한국에서 취업하기를 원하지만, 취업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고 한국 직장문화를 알지 못해 취업 시 적응이 힘들다”는 외국인 유학생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특화된 맞춤형 지원 정책을 모색, 지역 대학과 협업해 취업 멘토링 캠프를 마련했다.

이날 캠프에는 토픽(TOPIK, 한국어능력시험) 3급 이상, 광주지역 대학교 3~4학년 이상 외국인 유학생 100여 명이 참여했다.

광산구는 △취업 특강 △‘선배 유학생’의 한국 사회 진출기 공유 △취업 멘토링 △야외음악회 △취업에 효과적인 이미지 만들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특히, 취업 멘토링은 외국인 유학생이 선호하는 업종의 기업들이 ‘멘토’로 참여해 취업 준비와 실무경험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멘토로 참여한 기업들은 실제로 외국인을 채용하고 있거나 채용에 관심을 가진 기업들로 캠프 이후에도 외국인 유학생과 지속적인 ‘멘티-멘토’ 관계를 맺기로 했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한 진로 방향성 점검, 면접 대비 이미지 만들기 등 실정에 필요한 프로그램도 인기를 끌었다.

박병규 광산구청장은 “우수한 역량과 재능을 가진 외국인 유학생의 증가는 광산구의 새로운 경쟁력이자 강점이 될 수 있다”며 “이번 취업 멘토링 캠프를 시작으로 외국인 유학생이 안정적으로 정착해 지역의 발전에 기여할 기회와 환경을 확대해 가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