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 대상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수립 원탁회의 개최
제주도, 젊은 공직자들에게 미래비전 묻는다
고성민 기자입력 : 2024. 05. 21(화) 21:21
제주특별자치도, 공무원 대상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수립 원탁회의 개최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의 미래를 이끌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 수립에 젊은 공직자들의 혁신 아이디어를 담는다.

제주도는 21일 오후 4시 제주썬호텔 대연회장에서 7급 이하 공무원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 수립 원탁회의’를 열었다.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은 유엔지속가능발전목표(UN-SDGs)를 기반으로 하며, 「지속가능발전 기본법」을 토대로 수립하는 20년 단위 초장기 법정계획이다. 이번 원탁회의는 7급 이하 젊은 공무원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제주의 미래비전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형성하고, 새로운 비전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퍼실리테이터를 활용해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 총괄비전을 도출·발표하는 과정을 거쳐 젊은 공무원들의 의견을 모아 기본전략 계획에 담아낼 방침이다.

이날 김남진 제주도 정책기획관의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에 대한 기본 이해 및 추진상황 설명을 시작으로, 김태윤 정책특별보좌관의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 활용 가이드라인 설명, 원탁회의 순으로 진행됐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도 이번 원탁회의에 참여해 공직자들과 제주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 총괄비전(안)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했다.

오영훈 지사는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은 제주의 2035 에너지 대전환, 2035 탄소중립 비전 실현 등 도정 역점 정책과 연결된 핵심 전략”이라며 “도정의 모든 정책과 각종 행정계획이 지속가능성 기조와 부합하도록 모든 공직자, 특히 미래를 이끌어갈 젊은 공직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잘 만들어진 정책과 제도는 제주도민의 삶과 미래를 바꿀 수 있는 만큼 젊은 공직자들의 다양한 혁신 아이디어가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의 총괄 비전을 만드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2022년 7월에 시행된 지속가능발전 기본법을 바탕으로 같은 해 12월 「제주미래비전 실현을 위한 지속가능발전 기본조례」를 개정했다. 또한 지난해 도의원, 전문가, 청년 등으로 구성된 지속가능발전위원회를 발족했으며, 도민참여단 등 도민사회의 다양한 의견 수렴을 통한 지속가능발전 기본전략을 수립 중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