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 심사과정 전격 공개
“공정‧투명하게 진행…유튜브 생중계”
일각서 공정성‧심사자격 시비에 광주시 누리집 통해 공개
오승택 기자입력 : 2024. 06. 06(목) 16:13
광주광역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공모와 관련, 일각에서 주장하는 공정성 시비와 심사위원 자격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며 당선작 선정 과정 등을 광주시 누리집(홈페이지)에 7일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공모 진행 경과와 당선작 선정 심사 결과이다.

광주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공모는 ‘건축 설계공모 운영지침’(국토교통부 고시 제2023-180호)과 ‘광주광역시 공공건축 설계공모 운영기준’(2023.7.7.)에 따라 적합하게 진행됐고, 운영은 국제설계공모 관리용역사인 ‘한국건축가협회’가 운영위원회 구성‧운영부터 당선작 선정까지 담당했다.

국제설계공모 절차는 공모 관련 전반을 검토‧결정하는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위원회에서는 심사위원회를 구성하며, 심사위원회가 당선작을 선정하게 된다.

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공모 운영위원회는 총 7명으로 구성됐으며, 위원은 광주시 총괄건축가, 건축분야 교수 4명, 비엔날레재단 임원, 광주시 문화도시조성과장 등이다. 이 중 비엔날레재단 임원과 광주시 문화도시조성과장이 운영위원으로 선정된 것은 ‘건축 설계공모 운영지침’과 ‘광주광역시 공공건축 설계공모 운영기준’에 따른 것이다.

이들은 지침에서 정한 심사위원 및 전문위원 자격기준 중 ‘설계 공모로 조성하고자 하는 건축물 또는 공간환경의 특성상 관련 분야의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이 있다고 주관부서 및 발주부서에서 인정하는 사람’이라는 부분에 근거해 위촉된 것이다.

또한, 광주비엔날레재단 임원이 심사위원회 예비위원으로 선정된 것은 설계공모 심사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이 비엔날레의 전시‧운영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함이었고, 투표권 없는 참관인 자격에 불과했다.

운영위원과 심사위원의 겸직 또한 관련 법령 상 특별한 규정이 없고 중앙정부와 다른 지자체의 경우에는 운영위원이 심사위원장도 겸직한 사례가 있어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한 것이다.

심사위원 중 한 명이 중도 사퇴한 뒤 공모에 참여해 당선된 것과 관련해 광주시는 “심사위원 선정은 운영위원회 회의 때 공개적으로 당사자에게 유선전화를 통해 본인의 의사를 확인해 진행했다”며 “위원들에게는 심사 당일까지 어떠한 자료도 제공하지 않았기 때문에 심사의 공정성은 철저히 지켜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 당사자는 심사위원 선정 이후 10일 만에 중도 사퇴해 공모에 참여했지만, 제공된 자료는 없었으며 당연히 심사과정에서 어떠한 이득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또 당선작 심사는 “블라인드로 진행돼 심사위원들은 업체나 발표자를 알 수 없도록 했으며, 심사과정 또한 유튜브로 생중계해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심사위원회 인원 수는 ‘건축 설계공모 운영지침’과 ‘광주광역시 공공건축 설계공모 운영기준’에 따라 예비 2명, 참관 1명을 포함해 총 12명으로 구성했다.

광주비엔날레전시관은 북구 매곡동 현 비엔날레 주차장 부지에 건립된다. 총사업비 1182억원을 투입해 전시관 2만2776㎡ 규모로 짓는다. 2027년 개관이 목표다. 2023년 9~11월 국제설계공모를 실시, 국내외 23개 응모작품 중 ‘소통의 풍경 그리고 문화적 상상체’(㈜토문건축사사무소(대표사)·㈜운생동건축사사무소·㈜리가온건축사사무소 공동)를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김요성 문화체육실장은 “비엔날레전시관 국제설계공모는 한국건축가협회에 위탁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다”며 “선정 과정이 궁금한 시민들께서는 광주시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