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시절 아픔과 역사의 현장 ‘군산 임피역’
오승택 기자입력 : 2021. 09. 24(금) 13:59
일제 강점기 시절 아픔과 역사의 현장 ‘군산 임피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1924년 처음 문을 열어 지난 2008년 폐 역사가 된 군산 임피역, 군산 임피역에서는 일제 강점기 시절 수탈의 아픔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일제 강점기가 배경인 채만식 소설가의 논 이야기부터 레디메이드 인생, 탁류 등 소설 속 등장하는 인물들을 모티브로 한 조형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군산 임피역’은 일제 강점기 때 쌀과 농산물을 일본으로 반출하기 위해서 생긴 간이역이다. 1924년 2월 1일에 처음으로 운행이 시작되었고, 2008년 운행이 멎어버린 폐역이 되었다. 그리고 현재는 등록문화재 208호로 등재가 되어 있다. 가장 눈 여겨봐야 할 전시는 현재를 사는 우리 현대인들에게 근대의 느낌을 느낄 수 있는 밖에서 볼 때도 느낌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그 시절의 느낌을 그대로 느낄 수 있고, 그리고 두 냥의 기차를 놓고 그 안에 그 시대의 느낌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게 전시해 놓은 곳이 있다.

역사 내부에는 기차표를 사려는 사람과 개찰하는 역무원, 전화하는 사람 등의 조형물로 그때 그 시절 간이역의 풍경을 실감 나게 보여주고 있다.

또한 객차를 활용한 내부 전시관에서는 임피역의 역사와 문화, 군산선의 발전과정 기차 조형물 등 다양한 콘텐츠를 한눈에 만나볼 수 있다.

야외 광장에는 악랄했던 일본의 식민 지배에 정면으로 맞선 전국 유일의 조직적 농민 항일 운동인 옥구농민 항일항쟁 기념비가 전시되어 있어 애국지사를 추모하는 뜻깊은 시간도 가져볼 수 있다.

그때 그 시절을 그대로 재현한 다양한 조형물을 감상하며 잠시 시간여행을 떠나, 이곳 임피역을 방문해서 민족의 아픔과 수난의 역사를 기억하며 되새기는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