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대학교인문학술원, 여순 사건과 제주 4.3공동학술대회 개최
오는 21일 순천대ㆍ제주대 공동으로 「제주4ㆍ3과 여순 10ㆍ19 저항과 기억의 연대」 학술대회 개최
장민규 기자입력 : 2022. 01. 19(수) 15:38
순천대학교인문학술원, 여순 사건과 제주 4.3공동학술대회 개최
[시사종합신문 = 장민규 기자]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 인문학술원이 오는 21일 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원과 공동으로 제주대학교 인문대학 2호관 현석재에서 여순사건특별법 통과를 맞이하여 ‘제주4ㆍ3과 여순 10ㆍ19 저항과 기억의 연대’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진행한다. 지난 2017년 9월 교육부 지원 대학중점연구소로 선정된 순천대 인문학술원은 그동안 아시아-태평양전쟁기와 한국전쟁기 연구를 진행해왔다. 동시에 ‘여순사건과 지역사회’, ‘한국전쟁기 전라도지역과 지역민’, ‘여순사건 연구현황과 진상규명의 성과ㆍ과제’ 등 같은 학술대회도 꾸준히 개최하여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한 여순사건 관련 연구의 지평을 확대하였다. 이번 학술대회는 강성호 순천대 인문학술원장의 개회사와 전영준 제주대 탐라문화연구원 원장의 환영사와 오영훈 제주시 국회의원 축사로 시작한다.

이어 최낙진, 장인수 제주대 교수의 사회 아래 ▲여순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공론화ㆍ조직화에 대한 소고(박종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4ㆍ3사건의 진압과정과 선무공작의 전개양상(임송자, 성균관대) ▲4ㆍ3 과거 청산은 ‘다른 지역 과거사 문제 해결의 단초’가 될 수 있을까(고성만, 제주대) ▲국가폭력과 트라우마(김석웅, 광주심리건강연구소), ▲제주 4ㆍ3관련 구술조사의 현황과 과제(염현주, 제주대) ▲고등학교 『국사』의 여순사건 서술 변천 과정(유상수, 순천대) 등 총 6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논문 발표 후에는 한철호 동국대 교수의 사회로 박찬식 제주문화진흥재단 이사장, 김창후 제주4.3연구소 전 소장, 허호준 한겨레 기자, 예대열 순천대 교수, 윤효정 순천대 교수, 김형주 전남대 교수 등 이 분야 전문가들의 참여로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순천대 강성호 인문학술원장은 "이번 학술대회준비는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을 맞이하여 여순사건과 같은 아픔을 가진 제주 4ㆍ3사건과 함께 돌아보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여순사건을 제주4ㆍ3사건과 비교ㆍ검토함으로써 앞으로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학술적 토대를 마련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