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구청장협의회, 민생안정자금 추가 지원
정부 추경 및 市 16차 민생안정대책 제외된 코로나19 재난지원 사각지대 추가지원
공공영역 프로그램 강사, 학교밖청소년, 청소년시설 종사자 등 대상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3. 27(일) 11:49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시 5개 구청장이 코로나19 재난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소매를 걷었다.

광주광역시구청장협의회(회장 문인)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정부 추경 및 市의 16차 민생안정대책에서 제외된 주민들을 대상으로 민생안정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공공영역 프로그램 강사 ▴학교밖 청소년 ▴마을버스 운송업체 ▴청소년시설 종사자 등 4개 분야 2874명이며, 총 3억 5천여만 원을 지급한다. 이들 4개 분야는 정부 추경 및 市의 16차 민생안정대책 재난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사각지대로, 광주 5개 자치구 공동 논의로 발굴, 긴급 서면회의를 통해 추가 지원을 결정한 것이다.

접수기간은 3월 28일부터 4월 8일까지며, 1차 접수분(3.28.~3.31.)은 오는 4월 1일, 2차 접수분(4.1.~4.8.)은 4월 11일 지급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각 구청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문인 광주시구청장협의회장은 “3년째 이어져 온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주민들의 고통과 희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추가 지원으로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각지대에 놓인 주민들을 위한 세심한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광주 5개 구청장이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구청장협의회는 이번 지원을 포함해 총 5회에 걸쳐 약 66억원의 민생안정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코로나19 생활지원금 국비 지원 인상을 통한 지방재정 부담 개선 건의, 재택치료자 대상 생필품 지원금 시비 지원 건의 등 코로나19 지원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