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고구마 큐어링시설 효과 톡톡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11(수) 17:54
진안군, 고구마 큐어링시설 효과 톡톡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진안군이 ‘고구마 국내육성 품종 대규모 단지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도입하였던 큐어링 저장 시스템이 고구마 재배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고구마 국내육성 품종 대규모 단지 조성 사업’은 지난해 마령면 호박고구마단지 일원에 국비 1억원과 군비 1억원을 투입해 총 2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추진한 사업이다. 해당 사업으로 선도 농가 5개소에 기존 저장 창고를 이용하여 큐어링 저장 설비를 갖추었으며, 지난 10월 고구마 수확기 이후 가동하여 활용하고 있다.

고구마는 수확 시 얇은 껍질 특성상 상처가 발생하는데 이를 통해 병원균이 침투하여 부패하게 된다. 따라서 수확 후 상처 부위를 아물도록 하는 작업이 필수이며, 이를 큐어링(curing)이라 한다. 진안군에서 도입한 큐어링 저장 시스템은 고구마의 상처 난 부위로부터 병균이 침입하지 못하도록 일정 기간 고온(30~33℃), 다습(90~95%)한 환경 조절 후 본 저장 환경(온도 13~16℃, 습도 85~90%)까지 연속으로 조절해주는 장치다.

큐어링 시설 설치 이전에는 큐어링과 저장 작업을 다른 공간에서 해야 하여 많은 노동력이 필요하였고, 정확한 온·습도 조절이 어려워 감량율이 약 30% 정도 되었다. 큐어링 시설을 설치한 선도 농가들은 저장 고구마의 부패율과 수분발산에 의한 감량율이 약 15% 정도로 현저히 감소하였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당화 촉진으로 당도와 저장성이 높아졌음이 확인됐다.

한편, 고경식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고구마의 저장시설 개선을 통하여 진안군 고품질 고구마의 연중 출하와 농가 소득 향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