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결혼이주여성 9명 검정고시 전원 합격
가족센터 학력취득지원사업 통해 수학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20(금) 16:44
완주군, 결혼이주여성 9명 검정고시 전원 합격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한국살이 정착에도 어려움을 겪을 결혼이주여성들이 검정고시까지 통과해 화제다. 20일 완주군은 지난 4월 9일에 진행된 2022년 1차 검정고시에서 총 9명의 이주여성이 응시해 전원 합격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초졸과정 2명, 중졸과정 4명, 고졸과정 3명 등 총 9명의 결혼이주여성이 응시해 전원이 합격했다. 이들은 완주군의 학력취득지원사업을 통해 도움을 얻어 완주군 가족센터에서 초졸과정을 이수하고, 중고졸 과정은 전문학원에서 수학했다.

초졸과정은 지난 2월부터 주2회 4시간, 중고졸과정은 주중 매일같이 4시간 이상을 학원 수업을 수강했다. 고졸과정에 응시해 합격한 채아름(캄보디아)씨는 “매일같이 반나절을 학원에서 보내고, 집에서도 가족들의 배려 덕분에 공부에 집중했다”며 “초졸부터 시작했는데 배우면 배울수록 재밌고, 이젠 대학의 문을 두드려 볼까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완주군의 학력취득지원사업은 지난 2020년도부터 시작됐다. 당시 이주여성들이 박성일 완주군수와 면담을 통해 검정고지 지원을 건의했고,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면서 사업이 성사됐다. 지난 2020년 9명, 2021년 11명, 올해 9명까지 총 29명의 합격생을 배출했다.

이주여성들의 검정고시 도전을 지켜본 김정은 완주군 가족센터장은 “상당수 이주여성들이 본국에서 고졸이상을 수학했다. 그러다보니 조금만 도움을 줘도 금방 진도를 따라오고 정말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고졸과정에 합격해 요양보호사를 준비하려 한다는 장경미(중국)씨는 검정고시를 아이들을 위해 도전했다.

장씨는 “아이 교육을 위해 엄마가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자랑스러운 엄마가 된 것 같아 뿌듯하고, 요양보호사를 통해 이젠 일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김정은 센터장은 “본국에서의 학력이 인정되지 않아 한국에서 초졸과정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학력을 취득하는 결혼이주여성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며 “항상 도전하고 성취하며 다양한 취업의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완주군 가족센터는 오는 8월, 2차 검정고시를 대비한 학력취득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결혼이주여성은 완주군가족센터(063-231-1037)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