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익은 김재무에게 시정을 맡겨달라” 이낙연 전 총리 광양서 지원유세
민주 광양 탈환 총력전,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개호, 김태년, 서동용 의원 지원유세로 화력 보태
장민규 기자입력 : 2022. 05. 22(일) 21:30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광양 중마동 하나로마트 사거리에서 열린 집중유세에 참가해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뒷줄 좌측부터 이개호 의원, 이낙연 전 총리, 김재무 후보, 김태년 의원, 서동용 의원)
[시사종합신문 = 장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진들이 격전지로 꼽히는 광양에 출동해 민주당 광양시장 김재무 후보를 비롯한 기초·광역 후보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김재무를 제발 그만 울려 주고 이제 써줄 때도 됐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22일 광양시 하나로마트 사거리에서 펼쳐진 지원유세에서 유세차량에 올라 “김재무 사용법이 두 가지가 있다”며 “첫 번째는 사람이고 두 번째는 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유세에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개호, 김태년, 서동용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이 거리 유세에 힘을 보탰다. 그는 “김재무는 두 번 떨어져서 익을 만큼 익었다”며 “이처럼 농익은 사람에게 광양시정을 맡겨도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도 소속된 정당이 있어야 시민들에게도 이익이 된다”며 “민주당의 시장과 국회의원, 도지사 3합이 맞아서 시정을 이끌어야 발전 속도를 낼 수 있다”고 했다.

또한, “광양은 도농복합도시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일도 많이 한다”며 “양상추를 재배하는 진월 농민들은 가락시장에 물건을 내다 팔기 위해 새벽부터 헤드랜턴을 쓰고 농사를 짓는다”라고 부지런히 일하는 광양지역 농민들을 추켜 세웠다.

그러면서 “그동안 광양은 무소속 시장이 여러번 당선된 곳”이라며 “시장과 국회의원이 합이 맞지 않으면 손해를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분들이 찰떡궁합처럼 찰싹 붙어서 광양시정을 운영하도록 김재무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김재무 광양시장 후보는 “중마동을 특화거리, 패션거리, 푸드거리 등 특색있는 거리를 만들어 관광객을 유치하겠다”며 “이순신대교 주변에는 카페촌과 다양한 문화공간을 만들어 즉석 공연이 가능한 테마공원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서동용 의원을 비롯해 시장, 시·도의원 후보들이 한뜻으로 광양을 바꾸겠다”며 “지역의 기반과 기틀을 튼튼하게 다지도록 민주당 원팀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서동용 의원은 “시장이 당소속이 다르다 보니 국비확보나 사업 추진에 한계가 있다며, 시정에 대한 감시 견제도 불가능해 여러 어려움이 있는 만큼 민주당원팀에게 투표해 달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광양이 희망찬 미래로 가느냐 과거에 머무르느냐의 중요한 선택의 기로에 있다”며 “민주당 드림팀이 되어 광양이 경남 전남을 통틀어 남부권 중심도시로 만들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개호 의원은 “광양은 두 번이나 부시장을 지낸 친근하고 인연 깊은 곳”이라며 “김재무 후보도 30년전부터 알고 지낸 호형호제하는 사이”라며 광양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 의원은 “광양이 무소속 시장이 되다 보니 행정이 난맥상을 보였다”며 “개발정보가 사적으로 이용되고 이런저런 구설수에 올랐다”며 무소속 시장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이와 함께 “김 후보는 주변의 어려움을 보면 못 견디는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라며 “광양의 내일을 열어갈 가슴 따뜻한 김재무 후보를 찍어 달라”고 했다.

전남 순천 출신이며 지역구가 성남 수정구인 민주당 김태년 의원도 서동용 의원과 순천고 동기동창을 강조하며 지원 유세에 합류해 김 후보 지지를 이어갔다.

김태년 의원은 “두번의 실패는 아픔과 공부할 기회를 제공했다”며 “이제는 능력과 실력 그리고 겸손까지 갖춘 후보로 거듭났다”라고 김 후보에 대한 호평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시장은 중앙정부에 부탁해서 국책사업이나 예산도 많이 가져와야 한다”며 “무소속 후보가 중앙에 누구를 만나겠는가 저나 이개호 의원도 안 만날 것”이라며 무소속 정인화 후보를 겨냥했다. 아울러 “광양은 이제 점핑을 해야 할 시기”라며 “파트너 시장인 김재무를 선택해야 한 단계 높은 단계로 도약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광양시장 선거는 민주당 김재무 후보와 문선용, 서장원, 정인화(가나다 순)후보 간 4파전으로 치러지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