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민선8기 첫 도정현안 공유 티타임 개최
오영훈 제주도지사 “정책과 추진업무, 적극 소통”주문 주간정책조정회의 방식 개선
일상적 보고 형식 탈피해 ‘노페이퍼’로 실국장들과 현안 집중 논의
고성민 기자입력 : 2022. 08. 16(화) 15:22
제주도, 민선8기 첫 도정현안 공유 티타임 개최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6일 “추진하는 업무를 다양한 경로를 통해 도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고 소통할 것”을 주문했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오전 9시 제주도청 2층 소통회의실에서 도정현안 공유 티타임을 주재하며 이같이 지시했다. 오영훈 지사는 “각 부서는 도민들에게 현재 진행하는 업무를 더 효과적으로 알리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국제정세와 여론의 흐름에 기민하게 대응해 시의적절한 메시지를 전파하고 실질적으로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기별 주요 일정과 도정 주요현안을 숙지해 후속 조치를 명확하게 추진하고, 사실 관계가 잘못 전파될 경우에는 신속하게 대응하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왜 우리가 이 일을 하는지 우리 스스로 의미를 부여하면서, 그 의미가 도민사회에 제대로 전달돼야 한다”고 실국장들에게 주문했다.

내실 있는 업무를 위해 공직자들의 자기주도적인 학습도 요청했다. 오영훈 지사는 “전문가와 함께 하는 공부 모임이 보다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직원들이 관심을 갖고 업무와 정책의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방식을 시도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제주도는 일상적인 보고방식에서 벗어나 집중 현안토론으로 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매주 진행해온 주간정책 조정회의 대신 별도의 보고서 없이 도정 현안 공유 티타임을 진행할 방침이다.

매월 첫째 주 월요일에는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를 통해 월별 중점정책을 공유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도정현안 및 정책 공유회의 시 보고한 중점 추진사항에 대해서는 매월 둘째, 넷째 주 목요일 행정부지사 주재로 현안업무 점검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