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노후주택 주변 생활안전환경 개선사업 추진
송동면 태동마을 주거환경 개선에 이어 생활안전 개선 추진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12. 01(목) 11:55
남원시, 노후주택 주변 생활안전환경 개선사업 추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남원시가 전라북도 노후주택 밀집 취약구역 생활안전개선 공모사업에 송동면 태동마을이 선정됨에 따라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노후주택 밀집 취약구역 생활안전개선사업은 노후된 건축물의 담장 및 옹벽을 보수하고, CCTV 설치, 방범용 조명 설치 등을 통하여 노후화된 주택 주변의 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송동면 태동마을은 오래된 노후주택, 빈집 등이 많아 주거환경 및 생활안전이 열악하였으나, 19년부터 추진된 농어촌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이 올해 완료되어 골목길 정비, 담장 및 지붕정비 등 주거환경 정비가 완료가 되었으며,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CCTV 설치, 방범용 조명설치, 안전한 안길 옹벽 및 난간 설치 등 태동마을 주민들의 보행 안전을 확보하고 생활안전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 해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원시 관계자는 “주거환경이 개선된 태동마을에 이번 사업을 통하여 안전사고 및 범죄 발생에 대한 생활안전의 불안감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생활안전 개선이 필요한 곳이 있으면 공모사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