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남구, 문화예술단체 지방보조금 지원사업 본격추진
올해 문화예술단체 6,500만원 지원, 관내 문화예술 분야 각종 사업 활성화 차원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09(월) 12:01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관내 문화예술 단체의 활동 활성화 및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문화예술단체 지방보조금 지원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남구는 9일 “올해 사업비 6,500만원을 투입해 지역 특성에 맞는 각종 문화행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며, 2023년 문화예술단체 지방보조금 지원사업과 관련해 문화예술 활동 및 창작사업 연관 단체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올해 지방보조금을 통해 지원하는 관내 문화예술단체는 30여곳 가량 될 것으로 보인다. 지원 분야는 공연과 전시, 백일장 등 문화예술활동 및 창작 사업과 기타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각종 사업 및 활동이다.

신청 자격은 공고일 기준으로 관내 소재한 문화예술 분야 단체 또는 법인이며, 최근 1년 이상 관련 분야에서 활동 실적이 있어야 한다. 또 남구에서 권장하는 사업을 수행하는 단체 가운데 지방보조금을 받지 않고서는 해당 사업을 수행할 수 없는 단체도 참여 할 수 있다.

다만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유사한 성격의 공익사업을 지원받고 있거나, 동일 단체의 유사 중복사업 및 특정 종교단체의 교리 전파를 목적으로 하는 행사 및 사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남구는 오는 13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한 뒤 이달 말께 지방보조금 심의위원회를 열어 지원 단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 단체에는 50만원에서 최대 1,000만원의 지방보조금이 지원되며, 총사업비의 10%는 단체에서 부담해야 한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남구청 홈페이지(www.namgu.gwangju.kr) 고시공고를 참고하거나 남구청 문화관광과(☎ 607-2314)로 문의하면 자세한 내용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