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설 연휴 종합대책 추진
주민생황.코로나 방역. 물가안정 집중관리 추진 물 절약 및 연휴 취약계층 끼니 등도 챙겨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10(화) 12:01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설 명절을 앞두고 오는 24일까지 주민 생활안정을 비롯해 코로나19 안정적인 방역 체계 유지, 물가안정 등 3개 분야 36개 세부사업에 대한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또 설 연휴 기간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1일부터 24일 나흘간 종합상황실도 운영하기로 했다.

10일 남구에 따르면 주민생활 안정 분야에서는 각종 재난 및 안전사고 예방을 포함해 교통대책과 소외 이웃 지원, 연료 에너지 안정적 공급, 쾌적한 환경 정비, 공직기강 확립, 비상진료 체계 확립 등 24개 세부 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가뭄에 따른 물 부족 대응을 위해 관내 공동주택 221개 단지 6만5,652세대를 대상으로 희망세대에 한해 수압조정을 독려하고, 관내 경로당에 대해서도 수압을 조절해 물 절약에 나서기로 했다.

이와 함께 폭설과 한파 등 재해‧재난 상황을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24시간 재난상황 관리체계를 유지하고, 기상특보에 따라 비상근무도 병행할 방침이다. 또 어르신과 장애인 등 돌봄이 필요한 이웃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도록 맞춤 돌봄을 비롯해 식사 배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취약계층 아이들에게도 단체급식 휴무에 따른 대체식을 제공하거나 편의점 및 근거리 이용 가능 식당에서 식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방역 체계 분야에서는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특별 방역과 선별진료소 운영 등 5개 사업을 추진한다. 오는 24일까지 관내 전통시장과 대규모 점포, 방문판매업소 등 33곳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이행여부 등을 점검하며, 연휴 기간에도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이밖에 물가안정 대책 분야에서는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과 전통시장 이용활성화, 체불임금 예방 등 6개 세부사업 펼쳐진다. 가격 표시제 및 불공정 상거래 등에 대한 지도‧단속이 연휴가 끝날 때까지 진행되며, 근로자들이 설 연휴를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각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체불 임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지도‧감독에 나서고 있다.

한편, 남구 관계자는 “모두가 풍성하고 행복한 설을 보낼 수 있도록 각 분야별 대책을 꼼꼼하게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