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중소기업청, 지역중소기업 위기대응 체계 본격 가동
2022년부터 전남테크노파크에 ‘지역중소기업 위기지원센터’를 설치하여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위기징후 모니터링을 실시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1. 31(화) 15:28
광주전남중소기업청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조종래)은 지역중소기업 위기징후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지역중소기업 위기대응 체계를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광주·전남중기청은 지역중소기업의 위기대응 및 활력회복 지원을 위해 ’22년 1월에 시행된 「지역중소기업 육성 및 혁신촉진 등에 관한 법률」(이하 지역중소기업법)에 따라 ’22년부터 공모를 통해 전남테크노파크에 ‘지역중소기업 위기지원센터’를 시범 설치하고 전남지역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위기 징후를 상시 모니터링해왔다.

중소기업 밀집지역이란 산업단지,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벤처기업집적시설 등 「지역중소기업법」 시행령 제14조제1항에 규정된 지역으로 전남에는 총 120개의 중소기업 밀집지역(사업장 수 6,052개)이 분포하고 있다. 전남 등 각 지역에 설치된 위기지원센터에서는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사업장수, 종사자수, 총급여 등 주요 지표를 상시모니터링하여 지역경기동향을 살피고, 밀집지역의 위기징후를 조사·분석한다.

또한, 위기지원센터 전담인력은 위기징후가 포착된 밀집지역과 기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직접 기업현장에 나가 위기징후 원인을 찾고 선제적으로 지원대책을 강구하여 지역기업의 어려움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지난 1.30일 지자체 및 유관기관 등이 참석한 ‘지역중소기업 지원협의회’를 개최하여 ’22년 위기지원센터의 모니터링 분석 결과를 토대로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위기징후 단계를 양호, 주의, 심각 3단계로 결정했다.

전라남도는 이를 토대로 중소기업 밀집지역별 위기징후 단계를 고려한 지역별 지역중소기업 위기예방계획을 수립하고, 중소벤처기업부는 위기징후 단계가 “주의” 또는 “심각”으로 결정된 중소기업 밀집지역 소재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 바우처, 스마트공장, 사업전환 등 사업을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23년부터는 위기지원센터를 비수도권 12개 시·도(세종·제주)로 확대 설치하여 보다 넓은 범위의 중소기업 밀집지역을 모니터링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조종래 광주·전남중기청장은 “중소벤처기업부는 향후 지자체와 함께 지역중소기업에 대한 위기대응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역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