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예비)사회적기업 자립기반 비용 지원
시설보강·장비구입 등 예산 5000만 원 확보
고성민 기자입력 : 2023. 02. 01(수) 10:55
서귀포시청
[시사종합신문 = 고성민 기자] 서귀포시(시장 이종우)는 (예비)사회적기업의 안정·지속적인 자립기반 구축을 위하여 재정지원에 나선다.

자립기반 조성사업은 올해 5000만 원의 예산이 확보되어 지난 1월 관내 (예비)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공모하였고, 서귀포시 관내 48개 (예비)사회적기업 중 14개 기업이 농산물 가공설비, 소형분쇄기, 화훼냉장고 등 기업의 자립기반에 필요한 시설보강 및 장비 구입비 등을 신청하였다.

공모신청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의 적정성, 자립능력 향상도, 사업수행능력 등을 보조금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지원기업이 선정된다. 지난해에는 총 8000만 원의 예산으로 9개 (예비)사회적기업에 저온저장고, 감귤 당도/산도 측정기 구입, 원형선별기 등 사업을 지원하였다.

서귀포시는 이 외에도 △일자리창출(신규·재심사)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 △사회적경제기업 지역특화사업 △(예비)사회적기업 전문인력 지원 △사회적기업 사회보험료 지원 5개 사업을 추진중이다.

한편, 서귀포시 관계자는 “사회적기업의 경영위기 극복을 위하여 재정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과 사회적 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