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깨끗한 거리환경 조성위한 불법전단지 살포 민관합동단속 실시
상습 불법투기 지역 단속 강화를 통한 불법투기 없는 거리 환경 조성을 위하여 민·관 협력 강화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4. 01(토) 17:24
전주시, 깨끗한 거리환경 조성위한 불법전단지 살포 민관합동단속 실시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주시가 깨끗하고 쾌적한 거리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살포되는 불법 전단지에 대한 민·관 합동 단속에 나섰다.

전주시는 31일 불법투기 없는 거리환경 조성을 위해 서부신시가지 일대에서 완산 시민경찰연합회(회장 박용업)와 불법 전단지 살포 현장 합동 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 단속은 지난 3일 체결한 불법투기 지역 순찰 및 계도 활동 강화를 위한 ‘상습 불법투기 구간 순찰 및 계도 활동’ 업무 협약에 따라 시 청소지원과와 완산 시민경찰연합회, 일회용품 줄이기 시민 활동가 등 40여 명이 함께 참여했다. 전주시는 이날 현장에서 수거된 전단지는 완산구 광고물관리팀에 인계해 관련 법률과 과태료 기준에 따라 최소 장당 8000원에서 최대 4만2000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다.

전주시는 이번 단속을 시작으로 매월 중점 관리구역 및 상습 불법투기 구간에 대한 민·관 합동 현장 단속을 정기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동시에 각 동별 취약지에 대해서는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의 협조를 통해 순찰 및 계도 활동을 강화하는 등 도심 불법투기 상황을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앞서 완산구청 광고물관리팀은 최근 3년간 신시가지에 대한 불법전단지 살포 단속을 통해 총 37건(344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박용업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장은 “이번 민·관 합동 단속으로 신시가지 전단지 불법투기 실태 개선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전주시 불법투기 현장 개선을 위해 현장에서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성순 전주시 청소지원과장은 “불법투기 문제 해결은 행정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완산 시민경찰연합회·일회용품 줄이기 시민활동가 등과 같이 시민들이 앞장서서 함께한다면 도심 환경 개선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도심 내 불법투기 실태가 개선될 수 있도록 불법투기 예방 및 단속 활동을 강화해 불법투기 없는 전주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