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국토교통부 2023년 지역활력타운 공모 선정
운봉읍 지리산 허브밸리 일원 약 1만평 규모 전원마을 조성
2026년까지 사업비 220억 원 투입, 분양·임대주택 78호 공급
오승택 기자입력 : 2023. 06. 02(금) 20:50
전라북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전라북도 남원 지리산 자락에 복지‧문화 기반 시설을 갖춘 전원마을이 조성된다. 지방소멸을 막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전라북도는 국토교통부 등 7개 부처*에서 공동주관한 2023년 지역활력타운 공모에 남원 지리산 지역활력타운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지역활력타운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모델이다.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은퇴자 및 청년에게 타운하우스 등 주거지를 분양 또는 임대로 제공하고, 인근에는 복지·문화 기반시설을 조성해 살기 좋은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국비 지원과 함께 지구단위계획 의제 등 인·허가 특례 등이 지원된다.

공모에 선정된 남원 지리산 지역활력타운은 운봉읍 지리산 자락 해발 600m에 위치한 지리산 허브밸리 산업특구를 활용해 약1만평 규모의 전원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220억 원이다.

타운하우스 36호, 단독주택 32호, 타이니하우스 10호 등 총 78호를 조성해 분양 및 임대방식으로 공급한다. 단지 내에는 실내체육관과 복합커뮤니티센터, 텃밭, 공유 마당 등 생활 편의시설도 갖출 예정이다.

전라북도는 2024년 본격적인 설계를 시작으로 2026년 8월까지 모든 시설을 준공하고, 같은해 9월 입주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찬준 전북도 지역정책과장은 “남원 지역활력타운의 경우 사업부지 대부분이 시 소유로 되어 있어, 올해 하반기 지구지정을 통해 신속히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며, 이번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전북에 제2, 제3의 지역활력타운 사업이 계속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