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전북 상생지원센터 본격 운영
안전연의 보유 기술 이전 등 청년 창업인 육성 적극 ‘지원’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16(월) 20:33
정읍시, 청년 창업 지원을 위한 전북 상생지원센터 본격 운영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정읍시가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고 청년 창업의 성공적 사례를 이끌 마중물로 ‘상생 지원센터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분소장 황경화, 이하 안전연)와 함께 전북 상생지원센터 문을 열고 5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상생 지원센터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은 ‘청년발전기금(5개년간 총 50억원)’을 재원으로 청년 인재를 육성하고, 이를 통해 지역 산업 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 시는 지난해 9월 안전성평가연구소 전북분소와 협약을 맺고 상생 지원센터 청년창업 생태계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발판을 구축했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정읍시 창업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사무실 공간을 조성하고, 사업에 참여할 예비 청년 창업자와 청년 기업 5개소를 모집하는 등 상생지원센터 운영을 위한 사전 준비를 모두 마쳤다.

모집된 입주기업과 예비창업자는 안전연이 보유한 60여 종류의 기술 목록 중 희망하는 기술을 선택하고, 지정 멘토에게 기술 이전을 받게 된다. 또 창업 전선에 나서기 전 특허권자와 전문가 등의 자문을 비롯해 공동연구와 인력 개발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으며, 공동 연구시설과 연구 장비 등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입주기업과 예비창업자는 매년 성과 결과물 등을 평가받아 1년 단위로 재계약하며 최대 3년간 입주할 수 있다. 예비창업자는 입주 후 1년 내 창업을 시작해야 한다.

한편, 정읍시 관계자는 “전북 상생지원센터를 통해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해 기술창업과 지역인재 채용의 선순환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기반으로 창업한 청년들이 지역의 사업체로 발전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