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토양분석 연구사업으로 탄소 저감·과학영농 실현
논·밭·과수원 적정 양분관리로 튼튼한 토양 만들기 ‘박차’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5. 18(수) 16:49
정읍시, 토양분석 연구사업으로 탄소 저감·과학영농 실현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정읍시가 탄소 저감 농업 실천과 안전 농산물 생산을 위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과 공동으로 토양분석 연구사업을 추진한다.

토양분석 연구사업은 토양 내 영양상태를 확인해 적정량의 시료를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이를 통해 농경지 탄소배출을 줄이면서 농가 경영비 부담 절감에도 도움을 주는 사업이다. 특히 농경지의 양분분포와 비옥도 변화 확인을 통해 부족한 비료 성분을 토양에 공급하면 농작물 생산성이 향상되고 토양 염류집적도 예방할 수 있다.

올해로 4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2,100여 점을 분석했다. 올해는 논, 밭, 과수원 등 토양특성(평탄, 비평탄)을 고려해 대표 필지 705점을 분석할 계획이다.

분석항목은 토양산도와 유기물, 유효인산, 이온성 양이온(칼륨, 칼슘, 마그네슘), 전기전도도(EC) 등이다. 토양분석 결과는 토양환경 정보시스템인 흙토람(http://soil.rda.go.kr)을 통해 누구나 지역별로 실시간 농경지의 양분분포와 비옥도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정읍시는 이번 연구사업의 결과는 비료 절감을 위한 농업정책 수립 자료와 친환경농업 실천을 위한 토양관리 영농지도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정읍시 관계자는 “안전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 생산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양분관리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축분 액비, 농약 잔류 분석 등을 통해 친환경농업을 실천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