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군, 농축산식품부 주관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 선정
농촌 일손부족 해소위해 나서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6. 23(목) 11:08
진안군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진안군이 농촌지역 초고령화 등으로 인한 농촌 일손부족 문제 해결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진안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하반기 공공형 계절근로 시범사업 지역단위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공공형 계절근로 지역단위 운영사업자란 특정 시기에 단기 인력 수요가 집중되는 농작업의 인력 수급에 원활을 기하고자 올해 농식품부에서 신규로 도입한 제도로 운영사업자가 외국인 근로자를 직접 고용 후 인력이 필요한 농가에 비용을 받고 노동력을 제공할 수 있다.

상반기 4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이번에 추진된 하반기 공공형 계절근로 사업에는 진안군과 충남 아산시 등 2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진안군은 진안농협조공법인을 운영 주체로 8~9월 사이 필리핀과 베트남 등 30여명의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운영사업자 선정으로 단기 인력이 필요한 소규모 농가에 외국인 계절근로자 채용 부담을 줄이고 농촌일손 부족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고용노동부의 파견사업자와 비교했을 경우 고용보험·국민연금 가입의무가 없고 부가가치세도 면제되어 근로자나 농업인에게 유리하다.

전춘성 군수는 “우리군은 초고령화사회에 들어선 농촌 지역으로 농촌 인력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며 “계절근로자 도입 및 농업인 기숙사 건립사업 추진을 통해 농업인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진안군은 올해 3월 필리핀 이사벨라주와 계절근로자 교류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베트남 결혼 이민자 가족 초청 등을 실시해 100여명의 외국인 근로자를 유치했으며 올해 말에는 농업인 기숙사 건립 착공에 나설 계획을 세우는 등 농촌일손 부족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