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조심하세요!
서귀포시 서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박미정
시사종합신문입력 : 2022. 07. 20(수) 10:46
서귀포시 서부보건소 보건행정팀장 박미정
[시사종합신문] 무더운 여름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온열질환의 대표적인 종류로는 열탈진과 열사병 2가지를 꼽을 수 있다.

먼저 열탈진(일사병)은 뜨거운 햇볕에 오랜 시간 노출되었을 때 몸이 체온을 조절하지 못해 생기는 질환으로 땀이 많이 나고 창백해지며 어지럼증, 메스꺼움 또는 구토, 극심한 무력감과 피로 등을 주요 증상으로 한다.

그리고 열사병은 과도한 고온 환경에 노출되거나 더운 환경에서 운동 또는 작업등으로 신체의 열 발산이 원활하지 않아 나타나는 질환으로 땀이 나지 않고 체온은 40℃이상, 메스꺼움, 심한두통, 오한, 어지럼증, 의식장애 등의 주요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하면 사망까지 불러오는 온열질환 중 가장 위험한 질환이다.

이러한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예방수칙을 살펴보고자 한다. 첫 번째로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을 자주 마셔주어야 한다. 특히 음주는 체온을 상승시키며 다량의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나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유발할 수 있음으로 너무 많이 마시는 것을 피해야 한다.

두 번째 가장 더운 시간대인 12시~17시까지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그늘이 있는 곳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하는 것이 좋으며 급격한 온도의 변화가 있는 날인 경우는 자신의 건강상태에 따른 활동 강도를 조절하는 것이 온열질환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일 것이다.

세 번째로 온열질환은 꼭 야외에서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덥고 밀폐되어 있으며 습한 실내 공간에서도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문이 모두 닫혀있는 상태보다는 실내 환기 후 에어컨을 가동시키는 것이 훨씬 더 좋다고 한다.

그 외에도 샤워는 자주하고 외출 시 양산 또는 모자를 이용하여 햇볕을 차단하며 헐렁하고 밝은 색깔의 가벼운 옷을 입는 것도 좋다고 한다.

온열질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시원한 장소로 옳기고 물수건, 물, 얼음 등으로 몸을 닦아주거나 부채나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내리고 특히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신속히 119에 신고하도록 하며 질식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질병관리청 온열질환의 기본적인 건강수칙(물 자주 마시기, 항상 시원하게, 휴식은 충분하게)을 잘 지켜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나기가 되기를 바래본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