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군, 고위험군 보호 위해 코로나19 4차 접종 참여 당부
4차 접종 대상자 확대 실시(50세 이상, 18세 이상 기저질환자)
3차 접종 완료 후 4개월 뒤 접종 가능
오승택 기자입력 : 2022. 08. 11(목) 13:45
구례군, 고위험군 보호 위해 코로나19 4차 접종 참여 당부
[시사종합신문 = 오승택 기자] 구례군(군수 김순호)이 최근 여름철 휴가 기간 동안 ‘깜깜이 감염’, ‘집단감염’ 등 코로나19의 재유행에 대비해, 중증 · 사망을 예방하기 위하여 50세 이상 및 성인 기저질환자가 4차 접종에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질병관리청 발표 자료에 따르면 3차 접종 대비 4차 접종자의 중증 예방효과는 50.6%, 사망 예방효과는 53.3%이며, 3차 접종을 완료하면 접종 후 확진되더라도 미접종자에 비해 중증 진행 위험이 90.2% ~ 94.5% 감소되므로 예방접종은 여전히 유효한 방역 수단이며 고령층과 기저질환자에게 추가접종 완료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접종 방법은 전화 또는 인터넷(사전예약누리집)을 통해 예약 후 접종하거나, 의료기관에 유선 연락 후 잔여 백신을 활용하여 당일 접종도 가능하다. 구례군은 4차 접종 홍보물을 제작하여 적극 홍보하고, 각 마을 이장님과 문자 소통하여 접종 소외계층이 발생하지 않도록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의료기관과 긴밀한 연락체계를 구축하여 원활한 접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업을 이루고 있으며, 보건의료원 콜센터(☎061-780-2014)를 운영하여 사전예약 및 접종 관련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김순호 군수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집단감염에 대비해 중증예방을 위한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더보기

인기뉴스

주간 핫뉴스

기사 목록

시사종합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